'최명길 남편' 김한길, 폐암 4기 투병 "신약 치료로 완치도 가능"

    기사입력 2018-10-26 16:21:3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최명길의 남편이자 전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대표가 폐암 4기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김한길 전 대표는 지난해 10월 폐암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바로 수술을 받았지만, 암세포가 폐 밖으로 전이돼 지난 4월에는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김한길 전 대표는 신약 치료 효과로 건강이 호전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획기적인 신약이라는데 특징이 10명 중 한두 명에게만 효과가 있다고 한다"며 "그 신약이 내 몸에 안 맞으면 할 수 없는 건데, 나한테 제대로 맞았다. 신약으로 (암세포가) 제어돼서 이대로 가면 완치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김한길 전 대표는 암 선고받았을 당시를 떠올리며 "진짜로 덤덤했다. '나한테도 그런 게 왔구나' 정도? 몸이 심각하게 아플 때는 '버킷리스트'도 생각해봤다. 별로 올릴 게 없더라. 치열하게는 산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한길 전 대표는 지난 1일 진행된 tvN '따로 또 같이' 제작발표회에서 지난해 건강이 좋지 않았다고 언급한 바 있지만, 암 투병 중이라는 사실은 밝히지 않았다.

    김한길 전 대표는 암 투병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 "내가 전혀 얘기를 안 해서 가까운 사람도 몰랐다"며 "우연히 제자들에게 병색이 완연한 모습을 보인 후 괜히 걱정만 나눠주는 것 같아 아무도 안 만났다. 누구도 안 보다가 멀쩡한 사람처럼 된 다음에야 만났다"고 털어놨다.

    또 김한길 전 대표는 곁에서 지극 정성으로 간호해준 아내 최명길을 언급하며 "아프게 지내는 동안 나는 아무 결정권도 없었다. 우리 집사람이 그냥 애들 챙기듯 너무 잘 챙겼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최명길과 김한길 전 대표는 tvN '따로 또 같이'에 출연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