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女 MC, 방탄-워너원-엑소 외모비하+인종차별 논란

    기사입력 2019-01-07 08:55:52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그리스 TV 프로그램 진행자가 국내 최정상 보이그룹을 디스해 논란이 야기됐다.

    그리스 TV 프로그램 'Eutixeite' 호스티스 카테리나(Katerina)는 최근 방송 중 TC 캔들러에서 발표한 '2018 가장 잘생긴 100인'을 소개하던 중 방탄소년단 뷔와 정국, 워너원 강다니엘, 엑소 세훈에 대한 무례한 언행을 보였다. 정국(2위) 뷔(5위) 강다니엘(11위) 세훈(15위)은 해당 차트에서 상위권에 랭크돼 있었다. 카테리나는 뷔와 정국, 강다니엘의 염색 머리와 메이크업을 지적하며 '여자같이 생겼다'고 말했고, 세훈에 대해서는 '순위가 아깝다'는 막말을 했다. 또 이들이 '아시아인'이라고 비하한데 이어 "모든 한국 남자는 못생겼다"고 인종차별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방송 이후 방탄소년단과 워너원, 엑소 팬들은 일제히 항의를 이어갔다. 논란이 야기되자 카테리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러나 이 또한 정식 사과라고 하기에는 상당히 무례하고, 상식 이하라 팬들의 분노는 커졌다.

    카테리나는 "모욕적이라고 느낀 분들에게는 죄송하다. K-POP 아이돌의 예술성과 아티스트적인 면모에 대해 몰랐다. 이들의 아티스트적인 면을 부각한 특집방송을 내보내겠다. 인간 존중은 의심할 여지 없는 내 삶의 원칙이다. 다만 방탄소년단에 대해 몰랐다. 나에 대한 비난과 비판을 모두 받아들이겠다. 하지만 그들도 자신들의 이름으로 (팬들이) 이런 극적인 행동을 하는 건 원치 않을 것"이라는 등 궤변을 쏟아냈다. 또 난데없이 방탄소년단 응원 영상을 게재하는 등 알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

    팬들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수준 이하의 진행이 K-POP 인기 아이돌을 이용한 노이즈 마케팅 전법이었는지, 아니면 단순한 진행자의 자질 부족이었는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