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재벌가 양아들 된 이병헌, 그 사연은?”

    기사입력 2018-10-31 10:15:57


    전 D그룹 김우중 회장의 양아들이 된 배우 이병헌의 사연이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재벌가와 인연을 맺게 된 스타들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풍문쇼' 측은 이병헌이 D그룹과 인연을 맺게 된 계기에 대해 "김우중 전 회장 부부가 슬하에 3남 1녀를 뒀다. 특히 장남 선재 씨를 가장 아꼈는데 1990년 24살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아들이 떠난 지 4년 후 TV를 틀었는데 아들과 닮은 연예인이 연기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바로 이병헌이었다. D그룹 제품 광고 모델을 하며 오랜 인연을 맺은 유인촌이 저녁 식사 자리에 이병헌을 초대하며 김 전 회장 부부에게 소개했다. 그리고 첫 만남 자리에서 양자가 되어 줄 것을 제안했다"면서 "이병헌은 당황스러웠지만 '이 세상 모든 어머니의 마음이 아닐까'하는 생각에 양자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또 "말로만 양부모님, 양아들이 아니라 친 부모 자식 사이처럼 때마다 인사드리고, 크고 작은 고민들을 나누면서 가깝게 지냈다고 한다. '좋은 연기자가 되라'는 덕담을 듣기도 하고, 이병헌이 해외출장을 가면 손수 만든 멸치 볶음을 싸줄 정도로 같하게 지냈다"고 말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