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 성시경 "옆집에서 토막살인 사건" 경악

    기사입력 2018-09-07 11:41:21


    성시경이 옆집에서 토막살인 사건이 발생해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에서는 서울지방경찰청에 대해 알아봤다.

    성시경은 "나는 옛날에 지내던 작업실 바로 옆방에 살인사건이 난 적이 있다. 감기가 심하게 걸려서 입원을 했었다. 돌아왔는데 폴라스라인이 쳐있더라"며 "내 바로 옆 호수, 벽을 하나 두고 토막 살인이 발생한거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시신을) 가방에 넣어서 냄새날까봐 신나, 페이트를 부어뒀다더라. 내 침대 벽 옆에 뒀었다. 2주가 넘었다고 했다. 난 그걸 모르고 거기서 잔거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해당 사건이 뉴스에도 보도됐다고 밝혔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