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에 '노년여성 성매매 인증사진' 올라와…경찰 수사

    기사입력 2018-07-25 13:56:12

    일베 일간베스트[연합뉴스TV 캡처]
    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노년여성과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하며 '인증사진'을 담은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24일 "글 최초 게시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며 "댓글을 쓴 누리꾼, 2차 유포자들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22일 밤 일베에는 '32살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살 바카스(박카스) 할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일게이'는 일베 회원을 뜻하며, '바카스 할매'는 공원 등에서 성매매를 하는 노년여성을 일컫는다.

    이 글에는 한 노년여성의 나체 사진 4장과 성매매 과정 등의 후기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에도 다른 노년여성의 나체사진 등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글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삭제됐지만, 이후 포털사이트에는 온종일 '박카스', '일베 박카스남'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일베에서는 여전히 이 글에 대한 후기 글이 넘쳐나고, 피해여성에 대한 조롱도 이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국가와 경찰은 일베에 할머니 나체사진을 무단 유포한 남자를 체포해 포토라인에 세우고 수사하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4만5천여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인은 "일베 박카스남을 일벌백계해 성범죄자들에 대한 처벌이 더이상 솜방망이 처벌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워마드 캡처]


    한편 남성혐오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23일 밤 '일베 박카스남 살인예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흉기 사진과 '박카스남 포토존에 서면 흉기로 찌르겠다. 포토존 안 서면 찾아가서 죽이겠다'라는 내용의 글이 담겼다.

    워마드 회원들은 '꼭 죽여야 한다', '존경한다' 등 반응을 보이며 글쓴이에게 동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사이버상에서 벌어지는 범죄에 대해 처벌을 강하게 하고, 사이트 폐쇄 등의 강수를 둬야 한다"며 "학창시절 사이버 범죄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교육을 하고, 인터넷 예절을 사회 전체가 배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연합뉴스>
    사진=일베 게시글 캡처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