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영 "손흥민과 과거 열애 사실…첫 만남 땐 누군지도 몰랐다"

    기사입력 2018-07-17 13:14:03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소영이 과거 축구스타 손흥민(토트넘)과의 열애설에 대해 "오해를 풀고 싶다"며 해명했다.

    유소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불금쇼-현진영의 즉문즉설'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오늘 슬리피도 나오고 유소영도 나오니까 월드컵 특집 같다. 유명한 축구선수와 만나지 않았냐"며 유소영에게 과거 손흥민과의 열애설에 대해 물었다. 슬리피와 박화요비의 과거 열애가 언급되는가 하면, '법이 적용 안되면 추억이고, 적용되면 아픔'이라는 말도 뒤따랐다.

    유소영은 '(손흥민과의 열애가)사실이었냐'는 질문에 "네!"라고 단언했다. 유소영은 "전 축구 보는 건 좋아하는데 선수가 누구누구 있는지 잘 모른다"면서 "방송에선 처음 말하는데, 그 친구가 누군지 몰랐다"고 운을 뗐다.

    유소영은 손흥민과의 첫 만남에 대해 "뭐하시는 분이냐니까 축구선수래요. 이름이 뭐냐니까 그렇대요(손흥민이래요). 죄송합니다 전 안정환밖에 몰라서요라고 했다"면서 "되게 당황하더라. 그 친구가 '저를 몰라요?' 하더라. 제 친구가 '진짜 모른다'고 얘기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소영은 "친구들이 아는 사람들하고 밥먹는다. 그래서 같이 갔다가 만나게 됐다. 클럽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소영은 "언젠가 한번 이 얘기를 하고 싶었다. 많은 분들이 '아 그 남자(손흥민) 잡으려고 작정을 했네, 물고 늘어지네'라고 욕을 엄청 하더라"면서 "그게 정말 억울했다"고 강조했다.

    출연자들은 "전에 우리 방송에 출연했던 분은 '그분(유소영) 회사가 뜨려고 손흥민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식으로 말했었다. '기자들을 거기 심어놨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거들었다.

    이에 유소영은 "설마 제가 그랬겠냐. 정말 너무 억울하다"면서 "사진 찍힌 곳이 파주, 축구 국가대표들 연습하는 곳이다. 기자들이 있을 수 없는 장소라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그 친구(손흥민)가 '오늘따라 차가 왜이렇게 많지?'라고 애기하더라. 주말이니까 사람들이 산에 놀러왔나보다 생각했다"면서 "어떤 차가 엑셀도 안 밟고 정말 천천히, 쌍라이트를 키고 눈부시게 오더라. 저희는 눈부셔서 막 가렸는데, 그러고 있는 사진이 바로 그 사진"이라고 강조했다.

    유소영은 "(우리가 만나는 걸)어떻게 알았는지는 나도 모르겠다"고 말했고, 슬리피는 "아이돌도 회사끼리 의논을 해서 일부러 열애설을 낼 때가 있다"면서 "의심은 했다. 사진이 잘 나왔다. 합을 맞춘 사진 같았다"고 거들었다.

    유소영은 "파주 트레이닝센터가 문으로 나오면 길이 좁다. 차가 한대 지나가기 애매한 길"이라며 "나중에 사진 각도를 보니 앞에 옆에 뒤에 모든 차가 기자들 차였더라"고 덧붙였다. 유소영은 '거기 자주 갔었냐?'는 질문에는 "그 친구가 거기 자주 있지는 않지 않았냐"고 답했다.


    유소영은 야구 심수창, 축구 손흥민에 이어 지난 6월에는 프로골퍼 고윤성과의 열애 사실이 공개됐다. 유소영은 고윤성과의 관계에 대해 "지금 남자친구와는 잘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고윤성은 KPGA 소속 프로골퍼로, 유소영은 골프에 관심이 많은 스타 패널로 골프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사랑을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출연자들은 '구기종목 연하남을 많이 만났다. 돈 보고 만나는 것처럼 비쳐지는데, 이분 집이 부자'라고 강조했다. 유소영은 "운동선수 좋아해서 운동선수만 만나는줄 아는 사람들도 있다. 전 스포츠에 관심이 없다. 어쩌다보니 운동선수였고 연하남이었던 것"이라며 "내가 운이 좋은 게 아니라 (날 만난)그분들이 운이 좋은 것"이라고 자신감도 보였다.

    유소영은 지난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했고, 이후 탈퇴한 뒤 배우로 전향해 '드림하이2', '나만의당신', 영화 '비스티 걸스' 등에 출연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