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하하 “강호동한테 맞은 사람들 모임있다” 폭로

    기사입력 2018-06-24 11:54:50


    하하가 강호동과 관련된 모임 '강처사'를 언급했다.

    23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노사연과 하하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하하는 "다들 강호동 피해자라고 이야기하는데 면박 몇 번 받은 것 가지고는 어림도 없다"면서 "나는 강호동한테 맞았다"고 충격 발언을 했다.

    이에 강호동은 펄쩍 뛰면서 "내가 너한테 주먹을 썼다고?"라면서 억울해 했다.

    하하는 아랑곳 않고 "강호동의 액션으로 피해 봤던 사람들의 모임이 있다. '강처사'다. '강호동한테 처맞은 사람들' 줄임말이다. 몇명있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그러면서 이수근을 향해 "회장님"이라고 했고, 이수근은 시선을 피하며 "그..그런적없다"라고 둘러대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이수근은 모바일쪽에서 활동하고 있다"면서 "모이는 사람은 따로 있다. 예전 강호동이 '1박2일'을 할 때 절친으로 나왔던 친구가 있다. 디자이너 박 모 씨인데 별명이 쌀국수다. 쌀국수로 맞았기 때문"이라고 거침없이 밝혀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내 닉네임은 수박이다. 여름에 맞아서 그렇다. 미스틱 대표도 있다. 안 대표님은 락교다. 이자카야에서 맞았다. '강처사'라는 모임이 실제로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하하는 "하지만 멋있는 형이다. 우리가 잘못된 길로 들어설까봐 그런 것 같다"고 아름답게 포장했지만, 강호동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 "없는 이야기를 만들어낸다"고 울분을 토해 웃음을 유발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