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김세레나, 달라진 외모에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기사입력 2018-05-07 10:47:52


    '별별톡쇼'에서 단 한 번의 실수로 소중한 과거를 잃어버린 가수 김세레나의 사연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김세레나가 겪은 의료사고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날 한 시사평론가는 언제부터인가 김세레나의 외모가 달라졌다는 얘기가 나왔다는 말에 "세월의 흐름 때문에 자연스럽게 변화된 외모라기 보기에는 과거와 비교했을 때 많이 달라져 있었다. 그래서 팬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추측이 난무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세레나의 입장에서 보면, 거울을 볼 때마가 피부가 쳐지고 주름들이 눈에 띄기 시작한 거다. 신경이 쓰이는 와중에 아는 지인이 보톡스를 권유 했다더라. 그래서 보톡스를 맞았는데 효과가 있었다. 순간의 효과에 혹해서 계속 맞다 보니 중독 수준이 된 거다. 어느 순간 미세한 주름만 보여도 병원에 달려가서 보톡스를 맞게 되는 상태까지 이르게 됐다더라 "고 설명했다.

    한 연예부 기자는 "김세레나는 성형에도 관심을 보였는데, 문제는 정식 병원이 아닌 동네에서 운영하는 불법 업소에서 시술은 받았던 것이다. 그래서인지 피부가 울퉁불퉁해지는 부작용에 시달리게 됐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연예부 기자는 "상황이 악화 되니 김세레나는 겁이 났다. 두려운 속에 병원을 찾아 갔는데 의사가 그러길 '안에 넣은 것을 째고 빼내는 수밖에 없다'고 하더라. 김세레나는 복원 수술을 포기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단 한 번의 실수로 과거의 아름다운 외모를 찾을 수 없다는 생각을 했으니 얼마나 참혹하고 괴로워겠나. 변해버린 자신의 얼굴을 보면서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했었다고 한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