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리포터, 생방송 중 男 2명에 성추행 당해…“고소할 것” 분노

    기사입력 2018-04-16 10:27:53 | 최종수정 2018-04-16 10:34:02


    홍콩에서 진행된 생방송에서 리포터가 두 명의 남성들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넥스트샤크는 "리포터 궈가 이날 홍콩에서 열린 국제 럭비 대회 경기장에서 취재를 나서다 이 같은 변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1년에 단 한 번 열리는 세계적인 축제 국제 럭비 대회 결승전에서 생중계 진행을 맡은 궈는 차분하게 말을 시작했다.

    궈가 관중석의 분위기와 반응을 설명할 때, 그의 뒤에 있던 두 명의 외국인 남성이 눈빛을 교환하며 궈의 양 볼에 뽀뽀를 했다.

    당황한 궈는 충격을 받았는지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곧 정신을 차린 궈는 침착하게 방송을 마쳤고, 이후 회사 측에 "외국인들의 행동은 명백한 성추행이다"라고 주장하며 고소를 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케이블 TV뉴스 회사 전무 자오 예잉춘는 "축제에서 그럴 수도 있는 일이다.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고 가볍게 넘겨라"고 사건을 일단락 시켰다.

    이후 궈는 생방송 중 당한 뽀뽀 장면을 캡처해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그는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너무 지쳤다. 용납할 수 없는 행위다. 공개적인 성추행이다"는 글도 함께 남겼다.

    이 같은 사연에 현지 네티즌들은 "예의 없는 행동이다", "영상을 보면서 매우 불쾌했다. 그들은 무례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