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엄용수 “최근 선 본 여성, 내 사망보험금까지 알더라” 소름

    기사입력 2018-04-13 10:40:00

    개그맨 엄용수가 선 자리에서 있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13일 방송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 엄용수는 최근 선을 봤다고 털어놨다.

    이날 엄용수는 "봄이 되니 주변에서 선을 주선해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대부분 선을 보면 나 말고 다른 남자랑 잘 될까봐 '웬만하면 혼자 사세요'라며 세뇌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그런데 선이라는 게, 모르는 걸 물어보고 이야기를 나누지 않냐. 얼마 전에 선을 본 여자는 나에 대해 모든 걸 알고 있더라"며 "무슨 프로그램을 했고, 위자료를 얼마 줬고, 죽으면 사망보험금까지 나온다는 걸 알고 있었다. 소름이 끼쳤다"고 당혹스러웠던 당시를 떠올렸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