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호텔’ 노사연 “난청 때문에 남편 이무송과 오해 많았다”

    기사입력 2018-04-01 09:19:34


    가수 노사연이 자신의 난청으로 남편인 이무송과 오해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31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OLIVE, tvN '달팽이 호텔'에서는 노사봉과 노사연 자매가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노사봉은 "동생 노사연이 귀가 안 좋다. 노래를 너무 '아아악'해서 그렇다. 동생 노래는 다 힘들지 않냐. 그러니 귀가 좋을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노사연은 "돌발성 난청이 왔다"며 "웃픈(웃기고 슬픈) 얘기가 있다. 김용만이 '이번에 캐나다로 하이스쿨 간다'고 했는데, 다 듣고 난 다음에 좀 이상한 거 같더라. 그래서 '용만아. 네가 왜 하리수랑 캐나다를 가니?'라고 물어봤다. 내가 그렇게 듣는다"라고 웃었다.

    또 노사연은 "난청으로 이무송과 오해가 많았다"면서 "남편말을 잘못 들어서 엄청 많이 싸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귀가 안 좋았구나 이걸 알아서 이제는 내 앞에서 말을 정확하게 크게 또박또박 한다 입모양도 같이"라며 "지금 보청기도 꼈다"고 설명했다.

    이경규는 "눈이 안 좋으면 안경 끼듯이 귀가 잘 안 들리면 보청기를 끼는 거다"며 위로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