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윤석 "교통사고로 5급 장애 판정…손목 관절염, 70대 수준"

    기사입력 2018-02-07 09:29:1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방송인 이윤석이 철심이 박힌 팔 엑스레이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이윤석의 정형외과 검사 결과가 공개된다.

    이윤석은 1997년 '허리케인 블루'로 활동하던 당시 교통사고로 왼쪽 팔을 크게 다쳐 5급 장애 판정을 받았다. 겨울에 특히 심해지는 팔의 통증 때문에 힘들어하는 그는 아내 김수경과 함께 병원으로 향한다.

    엑스레이 검사 결과 이윤석의 왼쪽 팔에는 10cm가 넘는 철심이 그대로 박혀 있었다. 게다가 사고 후 제대로 재활치료를 하지 못해 손목 관절이 울퉁불퉁하고 좁아진 상태. 이를 본 의사는 "손목 관절염은 이미 70대 수준이다"라며 재활치료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이윤석은 "(사고 후) 빨리 복귀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먹고 살려고 그랬다"고 심정을 토로한다. 이에 MC들은 "맨날 허약하다고 한 게 미안하다", "팔 상태가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며 위로의 말을 전한다. 7일 오후 9시30분 방송.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