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아들 이름 붙인 260억 원 건물…권상우의 가족사랑”

    기사입력 2018-02-04 10:10:12 | 최종수정 2018-02-04 10:17:16


    배우 권상우 통큰 가족 사랑이 공개 됐다.

    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연예계에서도 소문난 아들 바보 권상우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MC 정선희는 "어렸을 때 권상우 씨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본인 아이에게 조금 더 같한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입을 열었다.

    이를 들은 한 연예부 기자는 "권상우가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엄마가 남겨준 몇 장의 사진과 아버지가 쓴 유서가 전부라고 한다"며 "자신의 아이들에게 만큼은 정말 아버지에 대한 많은 기억을 남겨주고 싶은 부성애가 발휘 된 듯 싶다"고 말했다.

    다른 연예부 기자는 "가족을 사랑하는 실천 방법 또한 통이 크다"며 "2013년 성남 분당에 있는 빌딩 한 채를 구입해 'ROOKIE 1129'라고 빌딩 이름을 지었다. 룩희 이름과 어머니 생일을 조합해 만든 거다"면서 "이듬해 청담동 상가 건물을 사는데 이 건물 이름도 아들 이름과 아내 생일을 조합한 'ROOKIE 819'"라며 "이 건물 시세를 더하면 약 260억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정선희가 "딸 리호 이름을 딴 건물은 없나"라고 묻자 방송인 채은정은 "곧 나올 것 같다"면서 "권상우가 요즘 한창 뜨고 있는 서울 성수동에 배우 원빈 건물과 약 300m 떨어진 곳에 대지면적만 300여평(992제곱미터)에 달하는 지상 2층 규모의 공장을 하나 구매했다고 한다. 이 액수만 80억 원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리고 호주 골드코스트에 가족들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구입한 최고급 펜트하우스도 한 채 있다고 한다. 이건 약 17 억 원이다"면서 "아마 이 중 하나는 곧 딸 이름으로 되지 않을까"라고 추측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