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임병수 “볼리비아 이민, 아무것도 없어 맨발로 생활”

    기사입력 2018-01-31 10:16:55


    가수 임병수가 과거 볼리비아에서 지냈던 이민 생활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응원 한마당' 특집이 꾸며졌다. 평창동계올림픽 7080 연예인 응원단 임병수, 진시몬, 김민교 등이 출연했다.

    노래 '아이스크림 사랑'을 불러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던 임병수는 "좋은 일에 힘을 보태는게 얼마나 좋냐. 이번에 신곡도 나오고 열심히 방송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과거 볼리비아에서 살았던 그는 "1965년에 이민 갔는데 그때 아르헨티나랑 브라질리아 등 남미 국가에 이민 신청을 했는데 볼리비아에서 먼저 연락이 와서 왔다"고 했다. 임병수는 "그때는 볼리비아에 아무것도 없었다. 신발도 안 신고 다녀서 타잔이라는 별명도 얻었다"고 했다. 이어 "그 이후 볼리비아로 온 한국인들이 신발을 선물해줬는데, 불편해서 잘 신지 않았다"고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