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 허경영 "26세연하 가수 최사랑과 열애? 가당치않다" 부인 (공식)

    기사입력 2018-01-23 17:44:18 | 최종수정 2018-01-23 18:49:40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민주공화당 전 총재 허경영(68)이 사랑에 빠졌다. 26살 연하의 가수 최사랑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3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허경영은 23일 스포츠조선에 "내 나이가 이제 곧 70세인데, 40대 여가수와의 열애라니 흉측한 일"이라며 "최사랑씨는 나와 곡 작업을 하고, 방송이나 뮤직비디오에 자주 출연하는 바람에 주변에서 '연인이 아니냐'는 말들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사실무근이며 당치도 않은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허경영은 이어 "사실 지금 연애를 할 수 있는 나이도, 상황도 아니다. 상대 여가수에게도 큰 실례이니, 억측은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경영과 최사랑은 2015년 중순 허경영이 작사한 '부자되세요'를 함께 작업한 바 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