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임현식 “절친 박원숙과 단둘이 있을 때 제일 좋다”

    기사입력 2018-01-23 09:09:27 | 최종수정 2018-01-23 09:24:4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임현식이 박원숙과의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서는 임현식이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임현식은 '늙을수록 잘 사는 법' 대해 이야기를 했다. 그는 비법 중 한 가지가 '언제든지 술 한 잔 기울일 수 있는 이성 친구'라고 말했다.

    MC 오유경은 박원숙과 절친하다는 임현식의 말에 "친구로 있어서 제일 좋은 때가 언제냐"고 물었다. 이에 임현식은 특유의 재치를 발휘하며 "단 둘이 있을 때"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러면서 "박원숙도 그렇고 나도 워낙 밝은 사람이다. 유머도 맞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박원숙이 살고 있는 남해에 방문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남해에 자주 내려간다. 남해에는 내가 살고 싶은 동네다. 박원숙이 있으니까"라면서 "안 받아줘서 문제다. 놀고 가는 건 좋은데 자고 가는 건 안 된다고 한다"라고 답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