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아 리 “치매 걸린 자니윤 버리고 집 팔아버린 사람 만들어 분통”

    기사입력 2017-12-23 10:25:23


    원로 코미디언 자니윤(81)과 이혼한 줄리아 리가 전 남편 근황과 관련한 보도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21일 '서울 신문'은 "줄리안 리가 '이혼한 것은 8년 전이며 자니윤의 치매는 지난해 발병했다. 함께 살던 대저택은 결혼 전부터 내 이름으로 된 집이며 팔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앞서 '헤럴드경제'가 "치매를 앓는 자니윤이 미국의 한 요양원에서 지내고 있으며 대저택도 팔리고 이혼을 당하기까지 했다"고 보도하면서 줄리아 리가 억울함을 호소한 것이다.

    그는 "2012년 (자니윤이) 박근혜 캠프 재외국민 본부장과 재외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그 때문에 이혼 사실을 숨겨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이혼한 사실을 숨기고 방송을 한 것"이라며 "자니 윤과 1999년 결혼해 2009년까지 결혼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자니윤과 줄리아 리는 지난 2014년 1월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 미국 대저택을 공개하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줄리아 리는 "결혼 당시에도 나이 차로 반대가 심했고, 결혼 생활 중에도 뇌경색으로 자니 윤이 난폭한 행동을 보여 이혼을 선택했다"고 갈라선 이유를 밝히며 "치매에 걸린 남편을 버리고 집을 팔아버린 사람을 만들어 분통하다"며 이혼 후에도 자니윤을 돌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