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김흥국 "물타기 퇴출? 삭발식 후 6년..다 지나간 일"

    기사입력 2017-12-04 10:35:01 | 최종수정 2017-12-04 16:50:37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가수 김흥국이 지난 2011년 벌어진 '물타기 퇴출' 설에 입을 열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김흥국이 2011년 6월, MBC 라디오 '두시 만세'에서 하차한 것이 좌편향 연예인을 MBC에서 퇴출시키던 시점에 벌어진 '물타기 퇴출'이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는 보도가 있었다.

    매체는 '국정원 작성 'MBC 대상 종북성향 MC·연예인 퇴출조치 협조 결과' 문건'을 인용하며, 보수 성향의 김흥국을 퇴출시켜 김미화 등 타 연예인 퇴출 작업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희생양으로 활용했다고 전했다.

    김흥국은 당시 갑작스런 퇴출에 이의를 제기하며 서울 여의도동 당시 MBC 사옥 삭발식 등 1인 시위를 감행한 바 있다.

    이에 김흥국은 4일 스포츠조선에 "억울하지만 이미 지난 이야기"라며 "당시 내 억울함을 들은 MBC에서 수습이 되면 다시 DJ로 복귀시키겠다고 했지만, 6년 동안이나 연락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흥국은 이어 "라디오를 사랑하고, 열심히 노력했는데 갑자기 퇴출 통보를 받은 것은 상처"라며 "하지만 이제 긴 시간이 흘렀고, 이제 SBS에서 라디오 방송을 이어가고 있으니 이 곳에서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흥국은 12월 30일 오후 5시 59분, 서울 그랜드힐 컨벤션에서 '김흥국 59년 디너쇼'를 펼친다.

    이 공연은 올해 59세를 보내는 김흥국이 사랑하는 지인, 팬들과 함께 59년간의 삶을 돌아보는 자리다.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