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궁이’ “김선아 악성루머, 나훈아·야쿠자 애인설에 은퇴 고려”

    기사입력 2017-12-04 15:23:19

    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아주 궁금한 이야기'(이하 '아궁이')에서는 근거 없는 악성 루머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던 김선아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한 문화평론가는 "2008년, 지금은 웃음만 나는 일인데 나훈아가 기자들 앞에서 탁자 위에 올라가 허리띠를 풀었던 유명한 사건이 있었다"고입을 열었다.

    이어 "다 지나간 일이다. 다시 얘기하자면, 나훈아가 어떤 여자랑 만났는데 그 여자가 야쿠자의 여자라 위해를 당했다는 거다. 그런데 그 여자가 배우 K였다. 김 씨 성을 가진 배우가 다 의심을 받았는데 거론된 사람이 김혜수와 김선아였다. 왜 이런 소문이 퍼졌을까 추적을 해보니 김선아가 2005년 나훈아 콘서트 게스트로 섰었다"면서 "그런데 당시 김선아는 남자친구가 있었고 그 자리에서 나훈아에게 소개도 해줬는데 소문이 와전 거였다"고 설명했다.

    다른 연예부 기자는 해당 배우가 악성 루머에 시달려 은퇴까지 생각을 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은퇴까지 생각을 했었다더라. 3년간의 법적 다툼으로 계속 사람이 피폐해 지면서 정신적으로도 너무 힘들었을 거다. 대인기피증까지 걸렸고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고, 사람들 앞에 나서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어서 은퇴까지 심각하게 고려를 하기도 했다더라. 해당 배우가 더 힘들었었을 거 같은 부분이 있었을 거다. 가족들에게도 자신이 얼마나 힘든지에 대해서 곧이곧대로 말할 수 없는 상황인 거다. 그래서 대화도 점점 줄고 매일 술을 조금씩 마시다보니까 알코올 중독 초기 증상까지 나오게 됐다고 얘기를 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스포츠조선닷컴>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