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병상 모습 포착…“TV보며 간호사와 의사소통”

    기사입력 2017-11-07 09:43:41

    TV조선이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병상 모습을 공개했다.

    6일 TV조선 '종합뉴스 9'에서는 "TV조선 탐사보도 세븐팀이 이 회장의 최근 모습을 단독으로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 회장은 3년 6개월 전 심근경색으로 입원했고, 이후 몸 상태는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매체는 이 회장의 병상에서 일본 개봉 영화를 보는 등 그동안 나돌았던 사망설 등의 루머는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 회장이 투병을 하는 곳은 병원 최고층 20층의 오른쪽 끝 병실. 2014년 5월 심장이 멈췄다 극적으로 살아난 이 회장이 병상 투혼을 벌이는 곳이다. 이곳에는 병실 외에 응접실과 보호자 침실, 주방도 따로 있다.

    간호사로 추정되는 이들이 침구를 정리하고 있던 그때, 이 회장의 모습이 취재진의 카메라에 잡혔다.

    침대에 기대어 앉아 있는 이 회장은 정면에 설치된 TV를 보고 있었다. 이 회장이 보는 영상은 지난 5월 개봉한 일본 애니메이션이다.

    잠시 후 간호사와 이 회장이 의사 표시를 나누는 듯 한 모습도 포착됐다.

    매체는 "그동안 '사망설' '위독설'이 분분했지만, 탐사보도 '세븐'팀의 오랜 취재 결과, 이 회장은 스스로 호흡하며 굳건히 살아 있다"고 주장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축구토토 승무패 적중, NBA 필살픽 다수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