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노주현 “내 아들이 개털에 기도 막혀서 사망?” 황당 루머

    기사입력 2017-11-03 09:07:37 | 최종수정 2017-11-03 09:16:42

    배우 노주현이 황당한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괴소문에 시달려온 노주현의 심경을 전했다.

    저먼 셰퍼드를 키우고 있는 노주현은 "저먼 셰퍼트를 키우려면 어느 정도 능력이 되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돈 벌기 시작하면서부터 기른 거다. 군대 제대하자마자 돈 벌기 시작했다"면서 "쓸쓸하지 않다. 개하고 있는 시간은 쓸쓸하지가 않고 흐뭇하다. 가족이 옆에 있는 것과 똑같은 거다"고 반려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아들이 개털 때문에 죽었다는 '개털 루머'에 당혹스러운 마음을 비추기도했다.

    그는 "예전부터 반려견을 키워온 선진국에서 개털이 기도를 막아 사망한 건 없다. 그런데 '개털이 기도를 막아서 죽어? 그런 예가 있었나?'를 생각 안하고 (대중들은) 무조건 믿는다. 본질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드님은 얼마나 황당했겠냐"는 제작진의 말에 노주현은 "오래 살겠지 뭐"라며 웃었다. <스포츠조선닷컴>

    축구토토 승무패 적중, NBA 필살픽 다수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