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채영 "번 돈, 여행 경비로… 명품도 없어"

    기사입력 2017-10-23 14:18:00

    새로운 '비행소녀'로 합류한 배우 이채영이 "번 돈은 여행으로 다 쓴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23일(오늘)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 첫 모습을 드러낸 이채영은 집 한 켠에는 지금 당장이라도 둘러메고 떠날 수 있는 '65리터 배낭여행용 가방'을, 또 다른 한 켠에는 세계지도와 함께 여행 사진들을 빼곡하게 정리해두는 등 '프로 여행러'의 반전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채영은 "이 배낭에는 내 역사를 붙여놨다"면서 "여행 다녀온 나라들의 국기를 붙이고 있다. 내 정신과도 같은, 심벌 같은 존재"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산티아고 순례길도 함께 다녀왔다. 사실 지금 당장 입을 옷만 채워 넣으면 어디든 갈 수 있는 그런 배낭"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채영은 어느 정도 여행을 다녔느냐는 주위 출연진들의 물음에 "아프리카와 남미 대륙을 제외하곤 거의 다 가본 것 같다"고 답해 현장을 깜짝 놀래켰다. 이어 "대략적으로 일년에 못 가도 5?6군데는 다니고 있는데, 많이 가면 10군데 정도 다닌다. 그리고 주로 '혼행'을 즐기는 편이다. 여행은 혼자 가야 제 맛인 것 같다. 혼자 떠나서 친구를 만들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모습에 주위 출연진들이 '최여진이 운동 중독이라면, 이채영은 여행 중독이다' '사실 세계배낭여행은 누구나의 꿈이 될 수는 있지만, 실현도 어렵고 시간적?경제적 여유도 받쳐줘야 하지 않느냐'는 반응을 보이자, 이채영은 "벌면 여행으로 다 쓴다"면서 "명품 같은 것도 없다. 내 인생은 여행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최근에는 남미 여행 위해서 '인강(인터넷 강의)'으로 스페인어 배우기 시작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그 이유에 대해 묻는 주위의 물음에는 "언어권이 영어보다는 스페인어 중심이더라"면서 "나는 여행할 때 그 도시랑 연애를 한다고 생각하고, 기본적인 관광지 외에도 남 모르는 맛집을 탐방하거나 골목 골목을 다 가보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필요한 걸 이야기 하려면 알아야 좋더라"고 전했다.

    특히, 이채영은 방송을 통해 지독한 여행 중독자의 모습은 물론 '아재 개그'를 즐기는 의외의 일상까지 탈탈 털어놓으며 털털한 매력을 예고했다. 더불어 지금껏 알려지지 않았던 싱글 하우스도 최초로 공개하며 비혼녀의 삶을 리얼하게 보여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MBN '비행소녀'는 비혼(非婚, 주체적 의사로 결혼을 하지 않은 것을 의미)을 주제로 연예계 대표 비혼녀들의 리얼라이프를 담아낸 관찰 리얼리티다. 오늘 방송에선 배우 조미령?최여진?아유미에 이어 이채영이 새로운 비행소녀로 합류하며 4인 4색의 매력을 품은 꿀잼 비혼라이프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색다른 시선으로 스튜디오를 풍성하게 만들어줄 두 명의 비혼남이 MC로 투입되며 새롭게 단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23일(월) 밤 11시.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