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유하나 “다정한 부부 보며 눈물”

    기사입력 2017-10-23 11:40:31

    배우 유하나가 남편인 야구선수 이용규에게 서운함을 느껴 눈물을 쏟았던 사연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유하나는 "남편에게 잘해주다보면 기대가 커진다. 나도 '동치미'에 출연하기 전까지는 그렇게 남편에게 잘하다가 서운함을 느꼈다. 여기 나와서 배운 게 많다. 너무 잘해주지 말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얼마 전에 한강에서 울었다. 한강에서 내 앞에 한 부부가 걸어가고 있더라. 그 부부의 남편이 유모차를 끌고 가면서 아이를 향해 '네 엄마이기 전에 내 와이프야. 힘들게 하지 마"라는 말을 하더라. 나는 들어본 적이 없는 말이었다"고 털어 놨다.

    유하나는 "그 순간 생각했다. 내가 지금의 남편이 아니라 '나에게 죽고 못 살던 그들 중 한 명'과 결혼을 했다면 '나도 유모차를 끌지 않고, 저런 공주 같은 말을 들었겠지' 싶어서 눈물이 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 모습을 지켜 본 한 출연자는 "그런데 그 남자였다면 부도를 냈을 것이다"며 분위기를 전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조선닷컴>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