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리치2’ 이의정 “3개월 시한부 선고, 기사 보고 알았다”

    기사입력 2017-10-12 09:16:09

    탤런트 이의정이 3개월 시한부 판정을 기사로 처음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11일 밤 방송된 JTBC '전국민 프로젝트-슈퍼리치2'에서는 이의정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성주는 "이의정이 2006년에 뇌종양 판정으로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에 이의정은 "저도 뉴스에서 그 소식을 봤다"며 "의사가 얘기를 안 해줬다. 의사가 '사망 판정 3개월이다' 이런 식으로 절대 얘기 안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사가 어떻게 났냐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아침에 밥을 먹고 있는데 기사를 봤다. 아빠한테 전화를 해서 '아빠, 나 죽어?'라고 물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의정은 당시 시한부 판정을 처음 듣고 "아무 생각도 안 들었다. 백지상태였다. 실컷 먹고 실컷 자고, 못해봤던 것을 해보고 싶었다"라며 "게임도 미친 듯이 하고 실컷 먹었다. 그 결과 살이 20kg 쪘다"고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