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SNS에 공개한 사생활?…온몸에 문신+고급 외제차

    기사입력 2017-10-08 15:24:52

    이 씨 SNS 사진
    중학생 딸(14)친구를 납치·살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모(35)씨의 이중적인 사생활 의혹이 제기됐다.

    월간조선은 "눈물로 딸 병원비 호소하던 딸바보 이 씨, 알고 보니 온몸에 문신하고 고급 외제차 끌며 생활하고 있었다"고 8일 단독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이 씨는 그동안 밝혀온 경제적인 어려움에도 여러 대의 고급 수입차를 끌며 생활해 온 것이 드러났다. 또 중랑경찰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씨 현재 독일산과 미국산 외제차 2대와 국산 고급차 1대를 소유해왔다고 전했다.

    이 씨는 자신의 개인 SNS계정에 외제차는 총 2대와 국산차 1대를 공개했다. 모두 시가가 억대를 넘는다. 그의 계정에는 온몸에 문신을 한 사진도 게재돼 있다. 사진에는 '숙성된 진정한 36년생 양아오빠'란 자기소개글귀도 적혀있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 씨가 부인 최모씨(32)의 사망 사건도 주목하고 있다. 최 씨는 지난달 초 서울 중랑구 5층 자택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었다. 특히 최 씨는 이 씨 계부에게 2009년부터 8년간 수차례 성폭행 당했다며 강원 영월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도 드러났다. 최 씨는 남편 이 씨가 희귀 난치병 치료를 위해 미국에 간 사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이 씨는 최 씨에게 "증거를 확보해야 하니 성폭행을 한 사람과 성관계를 가져라"고 종용했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최 씨가 투신하기 전 이 씨에게 폭행까지 당한 걸로 볼 때 이 씨가 최 씨의 자살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두고 내사를 벌였다. 최 씨가 남긴 A4용지 4장 분량의 유서에는 최 씨가 어린 시절부터 가족 등 여러 사람에게 성적 학대를 당했다고 고백한 내용이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희귀 난치병을 앓는 이 씨 부녀의 사연은 지난 2006년 12월 한 방송사의 다큐멘터리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이 씨 부녀가 투병해온 '거대 백악종'은 치아와 뼈를 연결하는 부위에 악성 종양이 계속 자라나는 희귀 난치병이다. 전 세계에서 10여 명이 이 병을 앓고 있고, 우리나라에선 이 씨 부녀를 포함해 3명이 환자로 알려졌다. 종양을 제거하는 수술을 여러 차례 받으면서 잇몸을 모두 긁어내 어금니 하나만 남았다던 그는 투병 와중에도 내 해외 가리지 않고 모금활동을 하면서 '어금니 아빠' '천사 아빠'로 불렸다.

    지난 30일 이 씨는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딸의 친구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5일 경찰에 붙잡혔다. 이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리며, 이르면 오늘 오후 구속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스포츠조선닷컴>

    또 터졌다. 프로토 78회 해외축구 필살픽 1395%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