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엄마’ 노현희 母 “딸 때문에 사악해졌다” 티격태격 케미

    기사입력 2017-09-18 09:44:30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최근 연극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배우 노현희가 출연, 친정 엄마와 함께 1박 2일 여행을 떠났다.

    TV조선 '더 늦기 전에 친정엄마'(이하 '친정엄마')는 여행을 통해 엄마의 버킷리스트를 함께 이뤄나가며 모녀 사이의 유대감을 쌓는 여행 프로그램이다.

    지난 11일 미스코리아 장윤정이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17년 만에 성공적으로 복귀 신고식을 치뤘다. 오늘(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두번째 주인공은 최근 연극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던 배우 노현희이다. 노현희는 엄마의 고향인 충남 예산으로 '모녀 여행'을 떠났다. 노현희 모녀는 예당 저수지, 모교 예산여고 등 엄마의 추억이 담긴 장소들을 함께 방문하며 여행 전에는 알지 못했던 엄마의 인생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노현희의 친정엄마는 "고향은 언제 가더라도 새로운 곳"이라며 "이번엔 딸과 단 둘이서 방문하는 것이라 더욱 감회가 새롭다"며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평소 딸과 티격태격 하는 사이인 친정 엄마 윤수자씨는 "이번 여행에서는 싸우지 않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다짐하며 충남 예산행 운전대를 잡았다. 하지만 엄마의 바램과는 달리 여행 중간 중간에도 모녀는 평소처럼 티격태격 했고, 엄마는 "내가 너(현희) 때문에 사악해졌다"며 독설을 거침없이 날리며 주변을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이다.

    노현희 모녀는 충남 예산에서 엄마의 버킷리스트를 방문했다. 곳곳에 녹아있는 엄마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으며, 노현희는 '엄마의 인생이 자신의 인생이 닮아있음'을 실감하며 깊은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특히 자신이 물려받은 엄마의 끼 넘쳤던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이게 엄마의 진짜 모습이었구나, 엄마의 웃음을 되찾아 주고 싶다"고 말하며 감상에 젖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외할머니의 산소에서는 웃음과 다툼보다는 눈물이 함께했다. 살아생전 함께 했던 외할머니를 떠올리며 친정엄마 윤수자씨는 "나는 엄마 속만 썩였다. 내 과거 모습이 지금 딸 현희랑 똑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학창 시절마저 쏙 빼닮은 '붕어빵 모녀' 노현희의 '모녀 여행'은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mkmklife@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