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나 "출산 당시, 시아버지 분만실에..."

    기사입력 2017-09-05 09:46:31

    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인 배우 유하나가 시부모님의 남다른 며느리 사랑을 자랑했다.

    유하나는 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우리 시부모님은 나에게 배즙, 홍삼부터 시작해서 많은 것을 챙겨주신다. 남편이 없을 때도 그렇게 가져다준다. 남편이 안 먹는 고구마 줄기 같은 것도 내가 좋아하니까 챙겨준다"며 말문을 열었다.

    유하나는 "특히 시아버지는 완전히 내 매니저다. 광주에 살 때의 일이다. 내가 임신을 하니 늘 서울에서 광주까지 운전을 해오셔서 날 태우고 그 길을 다니셨다. 양수가 터진 그 날에도 시아버지를 찾았더니 슈퍼맨보다 더 빠르게 오셨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그런데 분만실에는 가족 중 1인만 들어갈 수 있더라. (시아버지가) 본인이 못 들어가서 삐지셨다. 그 정도로 나에게 애착이 있는 분이다"고 고백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야기를 마친 뒤 유하나는 "보통 다들 이렇게 해주는 것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조선닷컴>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