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소유 분통 "가슴이 튀어나와 있는 걸 어떡해"

    기사입력 2017-08-29 08:57:21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소유가 의심병 남자친구에게 시달리는 고민녀를 위한 지원군이 됐다.

    28일 밤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의심 많은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인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의심병 남자친구는 "예전에 여자친구가 가게 일을 도와주러 왔었는데 직원이자 제 친구에게 카드 결제를 배우다가 가슴이 살짝 닿았나보더라. 친구가 제게 조심성이 없는것 같다고 이야기 해줬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과 소유는 "그 직원 웃긴다", "그걸 왜 말해?"라고 황당해했고, 신동엽은 "움직이다 보면 닿을 수도 있는 거지. 그걸 뭐라고 얘기해?"라고 되물었다.

    이영자 또한 "친구가 그런 말 안 했을 거 같아. 만들어 낸 얘기 아니야? 그렇게 말하는 사람이 누가 있어?"라고 큰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친구도 잘못됐다고 얘기했지만 그렇게 원인 제공한 건 나라더라. 근데 그 부분은 사과하기 싫더라"라고 토로했다.

    놀란 출연진들은 "남자친구가 사과하라고 했냐?"고 물었고, 고민의 주인공은 "잘못이니까 인정하라고"라고 답해 스튜디오를 경악케 했다.

    분노한 소유는 "가슴이 튀어나와 있는 걸 어떡해?"라고 일침을 가한 뒤 "남자친구한테 이런 얘기 들으면 진짜 기분 나쁘고 속상할 것 같다"고 울분을 토했다.<스포츠조선닷컴>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