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낙락' 오하영, 촬영 중 갑자기 비명…'홍진호 때문'

    기사입력 2017-08-17 14:00:0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SBS '게임쇼-유희낙락'(이하 유희낙락)의 코너 '게임동호회 부들부들'에서 에이핑크 오하영이 촬영 중 기절할 뻔해 화제다.

    오는 18일 금요일 밤 방송되는 '게임동호회 부들부들'(이하 부들부들)에서는 공포특집으로 출연자들을 무서움에 떨게 한 호러게임과 무서운 이야기가 전파를 탈 예정이다.

    이날 '부들부들' 멤버들이 경험한 무서운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오하영은 "1년 째 새벽 5시 반이 되면 핸드폰 진동이 5번씩 울린다. 아직도 이유를 찾는 중이다"라고 말해 현장 분위기를 오싹하게 만들었다.

    이때, 홍진호가 본인이 체험한 공포 이야기를 했는데 이를 들은 오하영이 깜짝 놀라 기절할 뻔 했던 것.

    한편, 개그맨 이진호는 "아직도 365일 중 275일 가위에 눌린다. 지금은 심한 지경까지 이르렀다"라고 말해 무서움을 고조시켰다.

    과연 오하영을 공포에 떨게 만든 홍진호의 무서운 이야기는 무엇일지는 18일 금요일 밤 12시 40분 SBS '유희낙락'에서 공개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