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킹쇼' 1m90 김태우 한 번에 제압한 사채업자, 대체 누구?

    기사입력 2017-08-17 13:53:22

    박미선과 김태우가 카리스마 배우 '사채업자' 앞에서 꼼짝도 못해 진땀을 흘렸다.

    18일 방송되는 MBC '랭킹쇼 1,2,3' 3회에서는 "가장 많은 작품에 출연한 순서대로 줄을 세워라!"를 주제로 다섯 팀의 연기파 단역배우가 출연, 연예인 추리단과 팽팽한 심리싸움을 펼친다.

    이들 중 등장부터 강한 인상으로 추리단의 눈길을 사로잡은 악역 전문 배우 '사채업자'는 독촉하는 상대에 따라 각기 다른 압박 연기를 선보였다.

    연약한 주부 역할을 맡은 박미선에게는 "사모님, 전화를 왜 안 받으세요?", "돈 안 갚아도 이자는 계속 붙으니까"라고 말하며 다소 친절(?)을 베풀며 깐죽거리는 사채업자 연기를 보여준 반면, 김태우에게는 "처음부터 기를 죽여 놓아야 된다"며 과격한 액션을 취한 것. 1m90의 거구 김태우도 '사채업자' 전문 배우 앞에서는 힘없는 채무자였다. 나름 반항을 시도했던 김태우는 '사채업자'의 터프한 스킨십에 압도당해 결국 순한 양이 되어버렸다는 후문이다.

    한편 '사채업자'는 올해 열린 제53회 백상예술대상 1부 엔딩 축하무대에 섰던 33인의 단역 배우 중 한 명이었음이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올해 백상예술대상 축하무대는 영화, 드라마에 출연 중인 단역 배우들이 함께 '꿈을 꾼다'라는 노래를 불러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채업자'는 다른 수많은 단역배우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하는가 하면, 배우의 길을 응원해준 아내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는 등 로맨티스트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험상궂은 얼굴로 박미선, 김태우를 협박했지만 알고 보면 순박한 '사채업자' 전문 배우의 이야기와 출연 작품 순위는 이번 주 금요일(8월 18일) 저녁 8시 55분 MBC '랭킹쇼 1,2,3' 3회에서 공개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