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김창렬 형, 후배들 진짜 많이 때렸다" 폭로

    기사입력 2017-08-10 11:01:50

    '라디오스타' 김종국이 연예계 선후배의 '군기'에 대해 언급했다.

    김종국은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과거 활동할 때 군기가 장난 아니었다. 당시 소방차와 노이즈 형님이 가장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후배들 군기를 잡거나 때린 적은 없다. 선배들을 부른 적은 있다"면서 "한 선배가 '후배가 인사를 안 한다'고 내게 고자질 했고, 의협심에 해당 후배를 불러서 이야기한 적은 있다"고 고백했다.

    김종국은 김창렬과의 비교에 "솔직히 창렬이 형은 후배들을 진짜로 때렸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에 김창렬 절친 김구라는 "창렬이는 그만 놔달라. 그런 이미지로 그만 말하라"며 자제시켜 웃음을 유발했다.

    김종국은 "고등학교 때는 후배들을 많이 부르긴 했다. 하지만 사회에 나와서는 그러지 않았다"고 강조했다.<스포츠조선닷컴>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