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김종환 “리아킴과 부녀관계 숨겨…애인으로 오해”

    기사입력 2017-08-06 15:22:09

    가수 김종환과 리아킴 부녀가 애인 사이로 오해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족, 존재의 이유 가수 김종환' 편이 그려졌다.

    리아킴은 아버지 김종환의 이름보다 가수로서 실력을 인정받기 위해 지난 2년간 부녀관계를 숨기고 활동했다.

    김종환은 "방송에서도 '선배님, 후배' 그렇게 불렀다. 근데 사람들이 '그냥 선후배가 아닌 것 같은데'라면서 의심을 했다"며 "부녀 관계로 보시는 분들도 있었지만 '애인 아니냐'는 소리를 정말 많이 들었다. 딸은 속상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리아킴은 "아빠가 워낙 젊으시다 보니 평소에도 같이 다니면 애인 혹은 부인으로 오해하는 분들이 종종 있었다"라며 "속상해서 내가 오히려 아빠라고 더 크게 불렀다. 말끝마다 '아빠'를 넣었었다"라며 "아니나 다를까 일 할 때도 그런 오해를 받은 것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제는 부녀지간이라는 사실을 밝히면서 부녀의 동반 출연도 자연스럽게 늘었다.

    김종환은 "밝히고 나니 편하다"고 웃었다. <스포츠조선닷컴>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