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궁이’ 김보연과 전노민, 이혼을 둘러싼 각종 루머와 진실

    기사입력 2017-07-29 11:49:16


    '아궁이'에서 배우 김보연과 전노민의 이혼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여러 가지 의견을 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MBN '아궁이'에서는 '이혼의 힘? 화려한 돌싱스타' 편으로 남모를 아픔을 딛고 화려한 싱글라이프를 만끽하고 있는 전노민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한 문화부 기자는 김보연과 전노민의 이혼에 대한 루머에 대해 "양극단에 있는 루머가 돌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나는 위장 이혼이다. 이미 재산을 김보연 명의로 돌려 놓고 위장 이혼한 것이다. 또 한 극단은 사업 실패로 김보연에게 수십에서 수백억 원의 부채를 떠안겼다. 그래서 부부관계가 파탄 났다는 소문이 있었다"면서 "검증되지 않는 소문이 무성해지자 결국 전노민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김보연에게 어떤 피해를 준적도 없고 이혼 후 집을 나올 때도 몸만 나왔다'고 얘기를 해서 일단락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또 한 변호사는 "(전노민이) 안고 가야겠다 생각을 한 것 같다. 사업을 하다 잘되지 않을 경우 가정이 파탄 나는 경우가 종종있다. 배우자의 사업 실패로 부부가 이혼을 결심하게 되는 결정적인 이유가 있다. 본인의 빚이고 법적으로 아내가 책임을 지지 않아도 되지만 채권자들이 집으로 찾아 올 수 도 있고 부부가 같이 사용하는 물건에 압류딱지가 붙을 수 있다. 더군다나 아내가 유명한 배우다.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라는 생각이 전노민 측에 있었을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