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이민호♥수지, 영화 같은 밀월여행…비용이 ‘헉’

    기사입력 2017-07-29 09:01:13

    배우 이민호와 그룹 미쓰에이 겸 배우 수지의 영화 같은 밀월여행 이야기가 공개됐다.

    28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럭셔리 비밀 데이트 이민호-수지'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태현은 "이민호와 수지는 2015년에 탄생한 청춘스타 커플이다. 그 당시의 영국 밀월여행이 그런 것이었다. 두텁고 강력한 팬 층을 형성하고 있는 두 사람이라서 사람들의 시선이 많은 국내 여행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두 사람은 오붓한 데이트를 위해 런던 여행을 갔는데 그 모습이 포착된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연예부기자는 "이민호는 프랑스 파리에서 화보촬영을 했고, 그 즈음에 수지는 런던에서 촬영을 하고 있었다. 이 사랑의 여행을 따져보니까 꼭 영화 '미션임파서블'같다. 마지막 장면에 터널로 도버해협을 지나가던 그 열차 있잖아요. 그게 유로스탄데, 이민호가 그걸 타고 런던으로 건너가게 된다. 마치 스파이처럼 현지에서 렌트카를 빌려 이동을 한다. 그리고 높이가 무려 310m 되는 영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 더 샤드 빌딩에 올라갔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붐은 "그날 두 사람이 빌딩 내에 위치한 레스토랑을 이용을 했다. 그래서 조사를 해본 결과 31층에 위치한 레스토랑인데, 런던 시내가 한눈에 보인다. 그리고 야경이 정 말 멋있다. 그곳에서 와인잔 들고 눈만 마주쳐도 사랑을 확 피울 수 있는 로맨틱한 장소다. 그 레스토랑에서 농어, 연어, 사슴고기 등 여러 가지 고급 메뉴를 들이댔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다른 연예부기자는 "두 사람은 그 빌딩에 있는 5성급 호텔에서 2박 3일 묵었다. 이민호가 수지를 정말 많이 배려한 것 같더라. 하룻밤 가격이 190만 원 이상이라는 스위트룸을 예약하고 렌트한 차량으로 직접 런던 데이트를 시켜줬다. 이민호 너무 멋지다. 그리고 목격한 기자에 따르면 외국에서 현지 팬들을 의식한 나머지 약간 시간차를 두고 조심스럽게 데이트를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