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소지섭 "훈도시만 착용한 맨몸 액션..다 보여줬다"

    기사입력 2017-07-24 10:49:41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소지섭(40)이 "훈도시(일본의 전통적인 남성속옷) 입고 펼친 맨몸 액션이 많이 민망했다"고 말했다.

    액션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 외유내강 제작)에서 종로 일대를 평정한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을 연기한 소지섭. 그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소지섭은 영화 '영화는 영화다'(08, 장훈 감독) '오직 그대만'(11, 송일곤 감독), KBS2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15)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13) '유령'(12)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2012년 개봉한 영화 '회사원'(임상윤 감독) 이후 '군함도'로 5년 만에 스크린 주연작으로 복귀한 소지섭은 이번 작품에서 특유의 카리스마와 진폭 있는 감정선으로 다시 한번 관객을 사로잡을 전망.

    극 중 소지섭이 열연을 펼친 최칠성은 말보다 주먹이 앞서고 지고는 못 참는 성격의 종로 깡패로, 군함도에 도착하자마자 시작된 일본인들의 강압적인 태도와 지시에 굴욕을 느끼는 인물이다. 이후 군함도 내에서 군림하던 조선인 노무계원(김민재)을 제압한 뒤 새로운 노무계원이 돼 탄광 작업을 진두지휘하는 최칠성은 현신과 타협하는 한편 조선인으로서 동지애를 잃지 않는 캐릭터. 소지섭은 갖은 고초를 겪은 강인한 조선 여인 말년(이정현)과 뭉클한 로맨스를 펼치면서 위험한 순간에도 조선인들의 탈출을 끝까지 돕는 최칠성을 완벽히 소화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소지섭은 영화 속에서 목욕탕 맨몸 액션을 펼쳐 눈길을 끈다. 훈도시만 걸친채 날 것의 액션을 펼친 소지섭은 "모든 사람들이 민망했을 것"이라며 "훈도시만 입고 촬영을 했는데 입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민망했을 것이다. 사실 그 훈도시 전 발레용 속옷을 입기도 했고 안전하게 촬영했다. 다만 훈도시를 입는게 그렇게 편하지는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송중기가 우리보다 나중에 와서 촬영에 임했는데 훈도시를 입고 촬영하는 걸 적응 못하더라. 그래서 많이 민망해 했는데 나중엔 모두가 적응해 편안하게 촬영했다"며 "사실 나는 개인적으로 노출이 배우로서 마지막 노선이라고 생각했는데 '군함도'에서 너무 빨리 다 보여준 것 같다"고 웃었다.

    소지섭은 "목욕탕 액션을 비롯해 대역을 거의 안 쓰고 촬영했다. 한 두 컷을 제외하고는 거의 내가 직접 액션을 연기했는데 류승완 감독이 액션을 많이 찍어본 감독이라 안전하게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줬다"며 "최칠성의 액션은 에너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동물적으로 보이면서도 파워풀하게 보이도록 액션 포이트를 맞췄다. 굉장히 힘든 액션 중 하나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400여명 조선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가세했고 '베테랑'의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피프티원케이

    3X3 농구 한국에서 기지개...내년 5월 프로리그 출범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