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선우용여 “뇌경색 앓기 전 사별한 남편 꿈에 나타나…”

    기사입력 2017-07-21 09:36:05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선우용여가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을 그리워했다.

    20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선우용여는 남편의 유골이 보관돼있는 납골당을 찾았다.

    그의 남편은 지난 2014년 지병으로 투병하다 별세했다.

    선우용여는 "남편이 당뇨와 고혈압이 있었다. 그게 합병증이 되어서 치매가 왔다. 치매에 파킨슨까지 오니까 못 움직였다"면서 "병간호를 아들이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우용여는 제작진의 "남편이 꿈에 나오시냐?"는 물음에 "내가 작년에 아팠을 때. 아프기 전에 남편이 나타났다. 그러고 이제는 안 보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꿈속에서 남편은 아무 말이 없었다. 돌아가신 분은 말을 안 하더라. 남편이 아주 하얗고 깨끗한 양복을 하얗게 입고 있었다. 그래서 '좋은 옷 입고 입으셨네'라고 말했다. 그런데 남편이 슬며시 가더라. 그래서 이상하다 싶었는데. 그때 내가 아팠다"고 털어놨다.

    혼자 남은 아내가 걱정이 돼서였을까? 선우용여가 뇌경색을 앓기 전 꿈에 나타난 남편.

    선우용여는 "내가 너무 정신없이 살았다. 남편이 꿈에 나타나 나에게 정신 좀 차리고 건강 돌보라는 신호를 준 것 같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tokkig@sportschosun.com

    '3X3 농구가 열린다' 한국 연맹 공식 출범 맞아 이승준이 전하는 꿈의 메시지 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