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실종된 대만남성 47일 만에 극적구조

    기사입력 2017-04-27 14:21:26

    히말라야 등반 도중 실종됐다가 구조된 대만인 량성웨(왼쪽)[EPA=연합뉴스]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연락이 끊긴 대만인 량성웨(21)가 실종 47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AP·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안타깝게도 동행했던 여자친구 류천춘(19)은 구조의 손길이 닿기 사흘 전 눈을 감고 말았다.

    대학생인 이들은 지난 3월 히말라야 산맥의 한 봉우리인 가네시히말 산을 오르고 있었다. 다른 루트에 비해 인기가 많지 않아 사람이 덜 붐비는 곳이었다.

    이들은 3월 9일경 갑자기 찾아온 눈보라에 길을 잃고 말았다.

    구조작업에 참가한 현지 등반업체 관계자는 이들이 대만인 친구가 있는 마을을 찾으려 강을 따라가다가 미끄러지면서 떨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굴 같이 생긴 곳에 갇히는 바람에 위로 올라오지 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족들은 이들이 연락하기로 약속한 시간인 3월 10일 전화를 걸지 않자 걱정을 하다 5일 뒤 당국에 구조 요청을 했다.

    네팔 경찰은 전문 가이드와 헬리콥터를 동원해 수색에 나섰지만, 강설과 간간이 이어지는 눈사태로 어려움을 겪었다.



    히말라야 등반 도중 실종됐다가 구조된 대만인 량성웨(왼쪽)[AFP=연합뉴스]
    히말라야에 오르는 산악인[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사이 두 사람은 배낭에 챙겨온 감자와 국수 등을 조금씩 꺼내먹으며 약 2주를 지냈다. 나중에는 식량이 다 떨어져 물과 소금만으로 버텼다.

    가이드나 포터를 고용하지 않아 오직 서로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40여일.

    류천춘은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량성웨는 홀로 시신 곁에서 3일을 더 보내다 구조대에 발견됐다.

    구조대 관계자는 "자고 있던 그가 우리 소리를 듣고 깨어났다"며 "살아있는 것을 보고 무척 놀랐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량성웨는 평소 체중에서 약 30㎏가 빠진 상태였으며 머리에는 이가, 오른쪽 다리에는 구더기가 득실했다.

    구조대는 량성웨를 헬리콥터에 실어 카트만두 도심 병원으로 옮겼다. 현재는 다행히 안정을 되찾았다.

    량성웨는 따뜻한 스프를 먹으면서 더듬거리는 영어로 병원을 찾은 취재진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산 위가 몹시 추웠으며 좀처럼 잠을 잘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따금 말을 멈췄다.

    의사는 "정신적 외상이 생긴 것은 아닌 것 같다"며 "몸 곳곳에 벌레에 물려 생긴 상처가 있으나 거의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히말라야는 매년 안나푸르나와 에베레스트 등에 오르려는 등반객 15만명이 찾는 세계적인 명산으로 봄은 최고 성수기다.





    gogogo@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