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친오빠, 탄핵집회 참석했다 소매치기 잡았다

    기사입력 2017-03-20 09:44:45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집회에서 소매치기를 붙잡은 시민이 가수 이효리의 친오빠인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3.1절인 지난 1일 대한문 친박 집회 현장에서 소매치기를 붙잡은 44살 이국진 씨에게 최근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국진 씨는 지난 1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태극기집회 참가자를 상대로 절도 행위를 벌이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2시40분쯤 서울 중구 시청역 5번 출구 앞에서 집회 장소인 서울광장 방향으로 걸어가던 윤모씨(68·여)의 뒤에 접근해 신문으로 주위의 시선을 가린 뒤 윤씨가 등에 메고 있던 가방의 지퍼를 열고 현금 120만원이 든 지갑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YTN과의 통화에서 "범행 장면을 보고 본능적으로 상대방의 손을 잡았다"며 "받은 상금은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스포츠조선닷컴>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