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김동성 아이 학교 문제로 다투다가 헤어져"

    기사입력 2017-03-17 09:19:01

    장시호와 김동성의 관계에 대한 추가 증언들이 보도됐다.

    SBS funE는 16일 "김동성이 2015년 3월 친분이 있던 방송사 PD에게 전화를 걸어 동계영재센터 홍보에 대해 상의하며, 구체적인 관여를 해온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다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015년 2~3월, 김동성이 최순실이 거주했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휴먼스타빌에서 거주하는 걸 봤다"고 전했다. 해당 주상복합은 월세 300만 원에 달하는 비교적 고급 주상복합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장시호는 대치동의 한 아파트에서 국제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거주했지만 이 집을 자주 오가며 지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일요시사' 또한 장시호의 측근을 통해 "김동성과 최순실이 오래전부터 서로 알고 있었고, 최순실의 제의를 통해 동계센터를 기획하게 됐다. 또 최순실은 김동성에게 생활비 500만 원을 줬으며, 김동성 부부의 이혼조정신청서도 최순실이 변호사비용을 대고 써준 것"이라고 보도했다.

    장시호는 김동성과 결별 이후 자주 측근들에게 김동성에 대한 험담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은 "장시호가 '아무것도 없는 사람(김동성)에게 변호사 비용 대줘, 5000만 원까지 빌려줬는데 배신감이 크다."면서 "이혼하면 자신의 아이들도 내 아들처럼 국제학교 보내줄 수 있냐고 하기에 그 문제로 다투다가 헤어졌다고 결별 이유도 말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동성은 이와 관련된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김동성이 소속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권영찬 닷컴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동성이 장 씨와 연인 사이가 아니었으며, 영재센터 설립에도 관여한 바가 없다고 했다. 오히려 권 대표는 "(장 씨 측이) 영재센터 건립을 해놓고 간판이 돼 줄 유명인이 필요했던 것 같다. 그 때문에 김동성을 대표직에 앉히려고 했다가 이를 거절하자 장 씨 측이 내용증명을 보내는 등 압박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스포츠조선닷컴>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