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뭐길래' 이상아 "지금도 빚에 시달려, 매달 800만원…"

    기사입력 2017-03-16 15:37:0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이상아가 딸 서진에게 미니 금고를 선물했다.

    16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이상아가 딸 서진에게 미니 금고를 깜짝 선물할 예정이다.

    제작진으로부터 '가계의 경제상황을 공유하라'는 미션을 받은 이상아는 조심스럽게 서진과 대화를 시도한다.

    이상아는 속마음 인터뷰에서 "내가 남자 빚 갚아주는 팔자인건지, 지금도 빚에 시달리고 있다. 매 달 생활비와 채무 관련된 돈이 고정적으로 800만 원 정도 나간다"고 말한다. 이에 딸 서진은 "엄마가 금전적으로 힘든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어 심적으로 많은 부담이 된다"고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서진에게 올바른 경제관념을 심어주고 싶었던 이상아는 어디선가 '미니 금고'를 가져와 "저금하는 습관을 길러보자. 계획적으로 저축을 하며 스스로 돈을 모으는 기분을 느껴봤으면 좋겠다"며 금고를 채워보자고 이야기한다.

    jyn2011@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