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이찬오 지인, 김새롬 SNS에 '내 친구 건드리면 죽는다' 댓글"

    기사입력 2017-01-17 08:30:19

    방송인 김새롬의 SNS에 이혼절차를 밟고 있는 셰프 이찬오의 지인이 남긴 댓글이 공개됐다.

    1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이상민은 풍문 기자단에게 "김새롬-이찬오의 파경 이유가 이찬오의 제주도 동영상 때문이 아니라는 풍문이 있다. 어떻게 된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묘성 기자는 "김새롬-이찬오가 이혼한 이유가 김새롬의 폭력성 때문이라는 풍문이 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하은정 기자는 "한 남성이 한 여성에게 폭행을 당하는 동영상이 어느 날 아침 SNS로 빠르게 번지게 된다. 근데 그 영상 속 남성이 이찬오, 여성이 김새롬이라는 추측성 얘기들 때문에 굉장히 많이 화제가 됐었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묘성 기자는 "더욱 논란이 커진 건, 사실 이혼발표 직후에도 김새롬의 SNS는 공개였다. 별다르게 변화가 없었는데 이 영상이 막 돌아다니는 그 시점에 바로 갑자기 비공개로 전환이 된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정영진 기자는 "김새롬의 SNS에 이찬오의 지인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글을 올렸는데, 그 글을 보면 '찬오한테 안부 전해라. 그리고 내 친구 한번만 더 건드리면 죽는다. 이정도로 넘어가는 걸 진짜 다행으로 알아라. 나 정말 오래간다. 무슨 말인지 알 거다'라는 댓글이 달렸었다. 그런데 이 댓글이 달린 직후에 SNS가 비공개로 전환이 됐다"고 설명했다.

    정영진 기자는 이어 "그래서 어쩌면 만약에 폭력영상이 맞고, 그 영상의 주인공이 김새롬이 맞다면 이 폭행이 처음이 아니고 상습적으로 이어졌던 게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올 수가 있었던 거지"라고 덧붙였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