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정치계 러브콜? 생각 없다” 단호 [화보]

    기사입력 2016-11-11 14:55:13 | 최종수정 2016-11-11 15:07:46

    배우이자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인 유인촌이 "정치에 진출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최근 유인촌은 매거진 여성중앙 11월호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2011년 1월 공직에서 물러난 직후부터 지금까지 쭉 연극 무대만 고집해 온 유인촌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셰익스피어의 대표작인 '페리클레스'에 노년의 페리클레스 역으로 합류하게 됐다.

    유인촌은 "나이가 들었다고 기백이 밀리면 그 순간 무대에선 끝이다. 힘이 떨어져 분장이 필요 없는 늙은이가 될 때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할 생각이다"며 무대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멈출 줄 모르는 열정을 동시에 드러냈다.

    촬영을 마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인촌은 실제 친아들이자 젊은 페리클레스 역으로 캐스팅된 남윤호와 함께 출연하게 된 소감에 대해서 "서로 불편할 순 있겠지만 어차피 같은 길을 걸어갈 거라면 굳이 먼저 피하지 말자고 의견을 모은 후 동반 출연을 결정했다"고 얘기했다. 이어서 아들 자랑을 해달란 질문에는 "허황된 꿈을 꾸지 않을 뿐만 아니라 연극을 하려는 기본자세를 갖춘 놈 같아서 마음이 놓인다"며 그다운 답변을 했다.

    여전히 정치계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그는 다시 정치에 출마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엔 "절대. 한 번 물러난 일은 다시 할 생각이 없다. 계속해서 무대에 머물 것"이라며 단호하게 못 박았다. 끝으로 인터뷰에서 유인촌은 "내가 보고 싶은 분들은 돈 내고 극장을 찾아오길 바란다. 그 동안 텔레비전에서 공짜로 봤지 않느냐"고 웃으며 "(직접 오는 분들은)후회 안 하게 할 테니 많이들 와서 편히 즐기다 가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 밖에도 인터뷰에서 유인촌은 정계에 있던 시절 있었던 파문에 대한 속사정들, 배우 활동을 하며 가장 즐거웠던 시절의 이야기, 지방 공연 활성화에 앞장 서는 이유 등에 대해서도 자세히 전할 예정이다. 한편, 유인촌, 남윤호 부자가 한 남자의 젊고 늙은 시절을 나눠 연기할 연극 '페리클레스'는 지난 11월 10일부터 12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토월극장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스포츠조선닷컴>

    제37회 청룡영화상, 독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