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모친 “자살 소동? 친구에 하소연 한 것”

    기사입력 2016-07-26 12:51:03

    사진=채널A 방송 캡처
    가수 장윤정의 모친 육흥복 씨가 자살 소동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육흥복 씨는 25일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24일 보도된 기사에 대해 "친구 A에게 전화로 하소연을 했는데, 이를 오해한 A가 경찰에 신고하며 벌어진 일이다"고 해명했다.

    그는 "A와 통화할 때 '죽고 싶은 생각만 든다'고 하소연했다"며 "속상해서 옷을 가져가라고 했다. 내가 살았을 때 주는 건 괜찮지만 죽어서 주면 유품이니 가져가랬다. 그랬더니 무서워서 신고했다더라"고 설명했다.

    A씨는 육흥복 씨의 친구로, 자녀 역시 장윤정과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앞서 24일 육흥복 씨가 '자살하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은 '자살 우려는 없다'고 결론짓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