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초' 김희정, 봉만대와 에로 영상 제작?...발가락에 男 손가락을 '깜짝'

    기사입력 2015-08-12 01:23:49


    '18초' 봉만대 감독이 영상 제작을 위해 드림팀을 결성했다.

    11일 방송된 SBS 신규 파일럿 프로그램 '18초'에서는 엑소 찬열, 씨스타 소유, 표창원 소장, 봉만대 감독, 가수 김종민, 방송인 김나영, 유튜브 스타인 영국 남자 조쉬와 월급도둑팀이 조회수 배틀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봉만대 감독은 SNS 사용자들에게 선택받기 위해 18초 지상파 방송용 에로 영상 제작에 나섰다. 이에 봉만대 감독은 자신을 도와줄 배우들을 섭외에 나섰고, 전화를 돌린 끝에 여현수, 이상화, 이영진, 꼭지 김희정 섭외에 성공했다.

    이후 봉만대 감독은 배우들과 함께 숙박업소로 향했고, 배우들에게 "배우와 감독은 있지만 대본은 없다. 이해되지?"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진은 "어느 부분에서 이해하라는 거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봉만대 감독은 여현수에게 상의탈의를 부탁했고, 여현수는 화들짝 놀라며 양말만 벗기로 타협했다.

    이어 봉만대 감독은 김희정의 발가락사이로 여현수의 손가락을 넣는다는 설정의 연출을 했고 이를 보던 이영진은 "이상하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특히 봉만대 감독은 촬영을 마친 후 "희정이는 쉬고 있어라. 엄마한테 전화만 안 하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8초'는 모바일 영상 콘텐츠 속에서 SNS사용자들의 선택을 받고 공유와 추천을 받을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TV 스타들의 도전을 담는다. 연예인을 비롯한 각 분야 유명인들이, 세계에서 가장 조회 수가 높은 '18초 영상 만들기'에 도전하는 내용으로 첨단 스마트기기를 적극 활용하는 새로운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경규와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호흡을 맞추며, 이원재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가 해설자로 투입됐다. <스포츠조선닷컴>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