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사상최대 아동 포르노 범죄'에 국가적 충격

    기사입력 2015-08-11 08:28:50

    9일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아동 성범죄자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9일 파키스탄 펀자브 주의 한 마을에서 아동을 성폭행하고 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붙잡힌 일당이 경찰서내 구치소에 서있다.(AFP=연합뉴스)
    파키스탄이 사상 최대의 아동 포르노물 제작 범죄에 국가적인 충격에 휩싸였다.

    10일 네이션 등 현지 언론은 파키스탄 북동부 펀자브 주 카수르 지역의 작은 농촌마을 후사인 칸왈라에서 한 범죄조직이 2006년부터 남녀 어린이 280명을 성적으로 학대하고 그 모습을 400여 개 영상에 담았다고 보도했다.

    피해 아동은 대부분 14세 미만으로 이 가운데에는 6세 남자 어린이도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범인들은 어린이들을 겁줘 남녀를 가리지 않고 성행위 등을 하게 한 뒤 촬영한 영상을 유포시키겠다고 부모들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이들 일당이 당시 7살이던 동생을 총으로 위협해 납치한 뒤 약물을 먹이고 성폭행했다며 이 장면을 찍은 영상의 유포를 막으려고 수차례에 걸쳐 80만 루피(913만 원)을 줬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이들 일당은 그러고도 촬영한 영상을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지금까지 범행에 관여한 일당 7명을 체포하고 20여 개의 영상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주민들은 이들 범죄 가담자가 적어도 20∼25명으로 규모가 큰 데도 경찰이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피해 아동의 부모를 중심으로 한 주민 4천여 명은 지난주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피해자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다 경찰과 충돌해 20여 명이 다치기도 했다.

    사건이 전국적으로 알려지자 주 정부와 연방정부는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다짐했다.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9일 성명에서 "극악무도한 범죄 배후에 있는 이들을 찾아내 일벌백계하겠다"며 사법당국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펀자브 주 아동보호국의 사바 사디크 국장은 이번 사건을 "파키스탄 역사상 최대 규모의 아동 학대 사건"이라고 소개했하며, 나와즈 총리의 동생인 샤바즈 샤리프 펀자브 주 총리는 라호르 고등법원에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했다.

    테흐리크-에-인사프(PTI) 등 야당 지도자들도 마을을 방문해 주민들을 만나고 사법 당국의 빠른 처리를 촉구했다.

    이 같은 움직임에 경찰 역시 10일 "10명의 용의자를 더 추적하고 있다"며 수사 범위를 확대할 것을 시사했다.

    파키스탄에서는 1999년 연쇄살인범 자베드 이크발이 어린이 100여 명을 성폭행한 뒤 살해했다고 자백하면서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주목받은 바 있다.

    영국 BBC 방송은 한 조사를 인용해 지난해 파키스탄에서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3천500건가량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 가운데 67%는 농촌 지역에서 일어났다고 전했다.

    rao@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