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H대 교수 “본인 성기 그려서 제출” 과제 논란

    기사입력 2015-04-14 15:15:43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서울 H대의 한 교수가 자신의 생식기를 그려오라는 과제를 요구해 학생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13일 '메트로'는 H대와 대학 커뮤니티 등을 인용해 지난주 이 대학 교양과목 핵심B '성과 사회'를 가르치는 C교수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성기를 그려오라"는 과제를 냈다고 보도했다.

    당시 C교수는 학생들에게 "거울과 셀카봉을 이용하면 자세히 볼 수 있다"며 성기를 그릴 수 있는 방법까지 알려줬다.

    이에 C교수 강의를 듣는 한 학생은 'H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라는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핵심교양B 성과사회시간에 자기 생식기를 그려오라는 과제를 받았다. 성적 수치심을 느끼고 같은 수업을 듣는 학생들도 혼란에 빠졌다. 과제를 거부할 수 있냐"는 글을 게재했다.

    또 다른 학생도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C교수가) 사실 이런 과제는 보는 재미가 쏠쏠하죠'라고 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 H대학 커뮤니티에 공개된 글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자 해당 대학 측은 학교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글을 올린 학생에게 "해당 교수에게 사실을 확인한 뒤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C교수는 "자기 몸에 대한 소중함과 성적 자기 결정권, 주체성 등을 논하는 것이 취지였다. 과제는 그림을 그리거나 어렵다면 메모 등 과제 수행의 결과를 내 놓을 수 있으면 된다. 해당 과제는 전체 과제 중 일부에 불과했다"며 "'생식기'나 '쏠쏠하다'등의 표현은 쓴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논란이 된 직후 학교 측이 나에게 먼저 해당 상황을 묻지 않고 논란이나 문제로 받아들여 당황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