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유세윤 "女연예인 코털, 깜짝"...백지영 "앞니에 립스틱, 서두원이 알려줘"

    기사입력 2015-04-14 00:56:36

    '비정상회담' 유세윤 백지영
    '비정상회담' 유세윤이 여자연예인의 코털 때문에 당황했던 순간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백지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양심과 도덕을 주제로 열띤 설전을 벌였다.

    이날 MC 유세윤은 "원래 여성분들은 안 그런 줄 알았는데 여자 연예인이 코털이 빠져나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세윤은 "하필 그때 여자 스태프들이 없었다. 그래서 우리끼리 '제발 화장실 좀 다녀와라'고 생각했다"면서 "그런 거 여성분들한테 말하면 실례죠"라고 물었다.

    이에 백지영은 "예전에 서두원 선수 도장을 오픈하는데 간 적이 있었다. 그날 너무 환하게 웃는 바람에 립스틱이 이에 묻었더라"며 "친구들과 좋아서 막 웃고 있었는데 서두원이 나를 화장실로 불러서 알려주더라. 묻은 게 아니라 앞니에 립스틱을 바른 정도더라. 민망한데 너무 고마웠다"며 자신의 일화를 털어놔 시선이 집중됐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