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연 사태, 수박E&M "19살부터 선수와 비정상 관계…공사 망각"

    기사입력 2015-04-13 09:00:31 | 최종수정 2015-04-13 10:30:47

    2015041007474899112_1_99_20150410081702
    송가연 사생활 폭로 사태 수박E&M
    송가연 사생활 폭로 사태 수박E&M

    송가연이 소속사에 전속 계약 해지를 요구한 가운데, 소속사인 수박 E&M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13일 수박 E&M 측은 최근 송가연의 법률 대리인으로부터 전속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송가연 측은 내용증명 서한에서 TV 출연료 및 광고 출연료 정산을 제대로 받지 못 했고 계약기간이 자동연장되는 등 계약 조항이 불공정하다고 폭로하고, 이를 해지 사유로 주장했다.

    이에 E&M 측은 "본사의 출발은 송가연의 지원을 위한 것이었다. 따라서 본사 업무의 99% 이상이 송가연을 위한 것이었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또 "송가연 선수는 그간 소속 팀의 공식 훈련에 수십 차례 불참하는 등 운동선수로서의 기본을 망각해 왔고, 19살 무렵부터 소속 팀 특정 선수와 지속적으로 비정상적인 관계를 맺고 이것 때문에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태도를 보였으며, 자신에 대한 특별한 대우를 요구해왔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그동안의 모든 갈등에도 불구하고 본사는 송가연이 겪었을 심적 갈등에 대해 마음 깊이 이해하고 향후 활동 전반에 관해 대화를 나누고 조율할 의사가 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송가연은 수박 E&M의 소중한 동반자다. 지금까지의 송가연의 잘못은 묻지 않겠습니다. 또 본사가 잘못한 점이 있다면 진지하게 이를 돌아보고 수정해나가겠다. 부디 제자리로 돌아와 송가연의 미래를 위해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송가연 사태 수박E&M 송가연 사태 수박E&M 송가연 사태 수박E&M 송가연 사태 수박E&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