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이별 결심까지"…'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눈물로 전한 재혼 속사정

    기사입력 2019-02-12 09:07:20 | 최종수정 2019-02-12 09:18:0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동상이몽2' 정겨운이 이혼 아픔을 딛고 아내 김우림 씨와 재혼한 스토리를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는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우림과의 결혼 전, 한번의 이혼의 아픔을 겪은 정겨운은 이번 방송 출연을 두고 망설였다고 고백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정겨운에게 "방송 전 한 번의 아픔이 있는 지 몰랐다"며 쉽지않은 출연결정의 이유에 대해 물었고, 이에 정겨운은 "사실은 되게 망설였다. 출연 후 쏟아진 관심으로 악플과 무수한 오해들이 많았다"며 "다 밝혀보자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출연계기를 밝혔다.

    방송을 통해 보여진 두 사람의 일상은 신혼의 달달함 그 자체였다. 22평 신혼집에서 살고 있는 두 사람은 함께 누워 마주보며 양치를 했고, 정겨운은 김우림을 업고 화장실에 데려다줬다. 정겨운은 아내의 애칭이 '우리미야'라고 밝히며 "'우림이야'가 '우리미야'가 됐다. 결혼하고 계속 같이 붙어 있었다"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숨김 없이 드러냈다.

    두 사람은 이어 아내의 친정집으로 향해 장모님과 식사를 이어갔다. 식사자리에서 두 사람은 그동안 꺼내놓을 수 없었던 속마음을 고백했다.

    정겨운은 장인, 장모와 아들처럼 지내 부러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정겨운은 "아버님이 딸을 많이 아끼셨으니까 항상 죄송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김우림의 어머니는 남편이 정겨운의 과거를 처음 알았던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김우림은 부모님이 직업이나 과거를 신경 쓰지 않고 편견 없이 봐 줬으면 하는 마음에 정겨운을 이름도 알리지 않고 소개시켜 줬다고.



    하지만 장인은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우연히 접하게 됐고, 장모는 "남편이 뉴스를 통해 정겨운이 이혼했다는 사실을 알고 주저앉는 줄 알았다고 하더라. 하루종일 차를 몰고 울면서 다녔다더라"면서 "하지만 딸이 행복한 모습으로 지내고 있는데, '만나지 말라고 하면 딸이 견딜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고 마음을 바꾼 것 같더라"고 전했다.

    김우림 역시 "아빠가 우는 것 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는 말도 먼저 했었다"며 당시 정겨운과 이별까지 결심했음을 눈물로 털어놨다. 아내의 모습을 지켜보던 정겨운은 아무 말 없이 눈물을 닦아주며 진심을 전했다.

    한편 2014년 첫 결혼을 했던 정겨운은 이후 이혼 후 1년 만인 2017년 김우림과 재혼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