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스타 펑웨이중, 군복무 중 사망

    기사입력 2019-01-30 11:30:45

    사진=펑웨이중 인스타그램


    사진=후지아치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싱가포르 가수 겸 배우 펑웨이중이 28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8일(현지시간) 다수의 대만 언론들은 "펑웨이중이 지난 19일 뉴질랜드에서 자주포 수리 중에 불의의 사고를 당해 수술을 받았지만 23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달 초 입대한 펑웨이중은 뉴질랜드에서 군사 훈련을 받으며 자주포를 수리하던 중 불의의 사고를 당했고 현지 병원으로 옮겨져 3번의 수술을 받았지만 지난 23일 밤 끝내 세상을 떠났다.

    24일 펑웨이중의 소속사 측은 공식 SNS를 통해 "모두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 한 것이 너의 일관된 성격이었다. 자연스러운 것이 네 개성이었고, 지난 몇 년간 보여준 너의 믿음과 사심 없는 모습, 노력 정말 고맙다"면서 비보를 전했다.

    그의 약혼자 후지아치는 자신의 SNS에 펑웨이중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이번 생에는 당신의 아내가 되지 못했지만 다음 세상에서는 다시 만나 결혼 하자. 영원히 사랑한다. 잘 가길 바란다"면서 "내가 가장 사랑하는 당신. 나의 세상이 없어졌다. 당신은 한마디 말없이 나를 떠났다"고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을 드러내 모두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